치매
> 신경센터 > 치매
치매란 무엇인가?
치매란 정상적으로 활동하던 사람이 뇌에 발생한 각종 질환으로 인하여 인지기능이 떨어져 일상생활을 할 수 없는 경우를 말합니다.
어떤 경우에 치매를 의심해야 할까요?
치매는 조기에 발견하여 예방하고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초기 증상은 일반적으로 노화에 의한 자연스러운 증상으로 오해되어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치매 환자들이 가지는 초기 증상들을 염두에 두셨다가 조금이라도 의심이 되면 가능한 한 빨리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1. 기억장애
· 이름, 전화번호 등을 기억하기가 힘듭니다.
· 며칠 전에 들었던 이야기를 잊어버려 같은 질문을 반복합니다.
· 어떤 일을 해놓고도 잊어버려 다시 합니다.
· 물건을 어디다 두었는지 몰라 찾아 헤맨 적이 있습니다.
· 심한 경우 오전의 일을 오후에 잊어버리거나, 방금 전의 일을 잊어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 가스불 위에 음식을 올려놓은 것을 잊어버려 태우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2. 언어장애
· 하고 싶은 말이나 표현이 금방 떠오르지 않고 물건 이름이 잘 생각나지 않습니다.
· 책을 읽을 때도 같은 문장을 여러 번 반복해서 읽어야 이해가 됩니다.
· 심한 경우에는 신문이나 잡지를 읽을 때 이야기 줄거리를 파악하지 못합니다.
· 말귀를 잘 못 알아 듣습니다. 청력저하에 의한 증상일 수도 있지만 치매의 초기증상일 수 있으니 주의 깊게 보셔야 합니다.
3. 시·공간능력저하(방향감각상실)
방향감각이 떨어져서 길을 잃거나 자주 가던 곳도 가지 못하고 헤매는 경우가 있고, 심한 경우 집 안에서도 화장실을 못 찾고 헤매게 됩니다.
4. 계산능력 저하
· 계산능력이 떨어져서 이전에 잘하던 사람도 돈 관리를 못하게 됩니다.
· 시장에 가서 거스름돈을 받아오는데 실수가 생깁니다.
5. 성격 및 감정의 변화
· 이전에는 사교적이었으나 외출하기를 싫어하고 집안에만 있으려고 합니다.
· 평소에는 엄격하던 사람이 이상할 정도로 너그러워집니다.
· 의욕적으로 하던 일조차도 귀찮아 합니다.
· 어린아이 같이 생각이 단순해집니다.
· 이기적으로 변할 수도 있고 세수나 목욕 등의 개인위생도 게을리하게 됩니다.
6. 이상행동
· '누군가 자기 자신의 물건을 훔쳐 갔다.', '배우자가 바람을 핀다.', '남이 나를 해치려 한다.' 는 등의 망상을 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 때리거나 고함을 지르거나 욕설을 하는 등의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기도 합니다.
· 고함을 지르거나 욕설을 하는 등의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기도 합니다.
· 집안을 왔다 갔다 하면서 옷을 입었다 벗었다 하거나 장롱이나 서랍에 있는 모든 옷을 꺼내서 다 개어서 다시 넣었다가 또 꺼내서 정리하는 반복적인 행동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 쓸데없이 바깥을 배회하는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알츠하이머병
알츠하이머병이란 뇌세포들이 하나, 둘씩 죽어 가면서 기억력 저하로 시작하여, 언어기능의 장애, 방향감각, 판단력 저하가 나타나면서 결국에는 스스로 돌볼 수 있는 능력이 상실되는 질환입니다.

- 원인
뇌에 축적되는 아밀로이드 단백질 및 이로 인해 유발되는 것으로 보이는 타우 단백질의 뇌내 침착에 의해 뇌세포가 죽으면서 뇌위축이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치료 및 예방
과거에는 치료제가 전혀 없었는데 다행스럽게도 최근 여러 약제가 개발되어 있습니다. 이 약물들을 복용함으로써 치매의 증상을 호전시키거나 증상의 진행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 혈관성 치매란?
혈관성치매란 뇌혈관 질환에 의한 뇌손상이 누적되어 나타나는 치매를 말합니다.
위험인자 : 고혈압, 당뇨병, 고지질혈증, 심장병, 흡연, 비만, 운동부족
고혈압은 그 중 가장 무서운 위험인자입니다.
정상적인 혈관벽은 말랑말랑하고 투명한데 고혈압이 오래 지속되면 혈관벽의 근육층이 두꺼워져서 혈관이 좁아집니다. 큰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면 반신불수, 언어장애 등 금방 눈에 보이는 장애가 나타나지만 매우 작은 혈관이 손상되면 그 손상되는 뇌세포의 양이 매우 소량이기 때문이 눈에 띄지 않게 되고 이런 변화가 누적되어 결국 치매에 이르게 됩니다.

- 치매의 치료와 조기 진단의 중요성
치매를 조기에 진단함으로써,
· 치료 가능한 치매인 경우 빨리 발견하여 치료하면 완치가 가능합니다.
· 퇴행성 치매의 경우 적절한 약물치료를 통해 인지기능 및 생활능력의 연장이 가능합니다.
· 치매 증상의 악화인자를 개선하고, 예방인자를 권장하여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습니다.
· 치매 증상이 진행하면서 나타날 수 있는 문제행동을 예방할 수 있고, 문제행동이 나타난 경우 적절한 약물, 행동치료를 통해 증상을 경감시킬 수 있습니다.
· 가족들과 사회로부터 적절한 지지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경제적인 계획이나 남은 삶에 대한 계획을 수립 할 수 있습니다.
· 국가적으로 제공되는 복지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운전사고를 포함하여 다른 크고 작은 사고들을 미리 예방할 수 있습니다.
· 가족들이 장기적인 대책 수립을 미리 할 수 있습니다.

치매는 조기발견과 예방이 치료에 매우 중요합니다.
알츠하이머병은 약물복용으로 증상을 호전시키고 증상의 진행을 완화 시킬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많은 혈관성 치매는 뇌졸중의 원인 치료와 함께 약물치료로 증상이 호전될 수 있습니다.
치매는 약물 이외에도 다양한 비약물 치료로 인지 기능을 향상 시킬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