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럼증
> 신경센터 > 어지럼증
어지럼증이란?
어지럼증은 전체 인구 10명 중 한 명이 겪는 것으로 알려진 매우 흔한 증상으로 다양한 원인에 의해서 발생합니다. 그 중에서 신경계에 속하는 전정계의 기능장애에 의한 증상이 가장 심하며 이때 주위가 빙글빙글 돌고 비틀거리면서 구역질이나 구토를 동반 합니다. 때로는 뇌졸중 등의 심각한 원인에 의한 증상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어지럼증에 대한 잘못된 생각들
1. 빈혈과 어지럼증
어지러우면 빈혈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빈혈에 의한 어지럼증은 실제로는 매우 드뭅니다.

2. 영양결핍과 어지럼증
어지러우면 영양결핍이거나 기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보약이나 사골, 흑염소 등을 먹는 경우가 흔한데, 우선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3. 체한 것과 어지럼증은 다릅니다.
체할 때도 흔히 구역과 구토를 동반하므로 전정계의 기능장애에 의한 어지럼증을 체한 것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체할 때는 구역과 구토가 있을 수는 있으나 어지럽지는 않습니다.

전정계, 무엇이며 그 역활은?
전정계란 속귀(내이)에 있는 세 개의 세반고리관과 이를 뇌의 일부인 뇌간에 연결해 주는 전정신경, 그리고 뇌간에 있는 전정신경핵을 말합니다.

내이의 세반고리관과 전정신경을 말초전정계라 하고 뇌간의 전정신경핵과 소뇌, 대뇌 등을 중추 전정계라합니다.
어지럼증은 이러한 말초전정계의 이상으로 인한 말초성 어지럼증과 뇌간의 전정신경핵을 포함한 뇌간, 소뇌, 대뇌 등에 문제가 있어 발생하는 중추성 어지럼증으로 나눕니다.

중추성과 말초성 어지럼증의 구별
일단 전정계 이상으로 생긴 빙글빙글 도는 양상의 어지럼증으로 생각되면 중추전정계 이상인지 말초전정계 이상인지를 구별하여야 합니다.
전정신경핵 등의 중추신경계에 이상이 있을 때를 중추성 어지럼증이라 하고 말초전정계인 세반고리관과 전정신경의 이상에 의해 생기는 경우를 말초성 어지럼증이라합니다.

특히 중추성 어지럼증은 응급치료가 필요한 심각한 질환일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말초성 어지럼증과의 구별이 중요합니다.
중추성 어지럼증
중추성 어지럼증은 뇌간을 비롯한 중추신경계의 이상으로 생기는 어지럼증으로 진단 및 치료가 늦을 경우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습니다.
뇌간 허혈(뇌간의 일과성뇌허혈)
다른 증상없이 뇌졸중의 전조증상으로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일반인이 보아서는 단순한 말초성 어지럼증과는 구분하기 어렵고 특히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뇌졸중의 위험인자가 있는 환자에서 수분간 지속되는 어지럼증과 비틀거림이 발생할 때는 뇌졸중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따라서 시간을 다투는 위험한 상황일 수 있으므로 반드시 신경과 전문의 진찰을 통해 뇌졸중 여부에 대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소뇌 질환
소뇌는 기능적으로 전정신경계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소뇌에 생기는 뇌졸중, 종양, 출혈, 염증성 질환에서도 흔히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편두통
드물게 편두통 환자에서도 반복적인 두통에 동반하여 어지럼증이 발생합니다. 일부 환자에서는 욱씬거리는 두통 없이 어지럼증만 호소하기도 하므로 반드시 신경과 전문의의 진찰을통해 편두통 여부를 확인하여야 합니다.
말초성 어지럼증
속귀(내이) 이상으로 오는 어지럼증을 말초성 어지럼증 이라고 하며 어지럼증 원인의 70~80% 를 차지합니다. 다음 세가지병이 말초성 어지럼증과 관련해서 흔히 나타납니다.
이석증(양성돌발체위성 어지럼증)
주로 아침에 눕거나 일어날 때, 또는 누워서 고개를 돌릴 때 빙빙 도는 어지럼증이 갑자기 발생해서 수분 이내로 사라지는 흔한 질환입니다.
귀의전정기관에는 많은 수의 이석이 들어 있는데, 이 돌은 몸의 움직임에 따라 한쪽으로 쏠리면서 평형 감각을 유지하게 합니다.이 돌이 세반고리관 안의 특정 신경세포를 자극해 어지럼증이 나 구역감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이석증은 이러한 돌조각 부스러기들이 떨어져 나와 돌아다녀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머리의 위치를 순차적으로 돌려 세반고리관의 돌조각을 원래의 위치로 되돌리는 이석정복술로 쉽게 호전될 수 있습니다.
전정신경염/미로염
과로를 하거나 감기를 앓고 난 다음 갑자기 주위가 빙빙 도는 어지럼증이 수 시간에 걸쳐 발생하여 수일간 지속되는 질환입니다. 어지럼증만 발생하는 경우를 전정신경염, 청력소실이 동반되는 경우를 미로염이라 합니다.
어지럼증은 이후 수일-수주에 걸쳐 서서히 회복되며, 전정신경의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약물치료 및 안구운동과 체위변화 등의 전정재활 운동을 통해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습니다.
메니에르병
어지럼증과 함께 구토가 있으면서 특징적으로 이명(귀울림), 귀먹먹함, 청력소실이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증상은 대개 수 시간 후에 저절로 소실되며, 증상이 반복되면서 청력이 점차 떨어집니다.
따라서 어지럼증이 자주 재발하거나 청력소실이 진행하면 예방 치료가 필요합니다.
어지럼증은 매우 흔한 증상이므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도 많으나 정확한 원인 규명을 통한 진단과 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중추성 어지럼증은 말초성 어지럼증과 감별이 어려워 때로는 뇌졸중과 같은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어지럼증 발병 초기에는 중추성 어지럼증을 먼저 염두에 두고 가능하면 신경과 전문의의 진료를 우선적으로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우 병원에서 가능한 검사: CT, MRI, VEMP, BAEP